"미국 예비선거 우편투표 배송지연, 우체국 최고위층 결정"

    [데일리안] 입력 2020.09.25 16:12
    수정 2020.09.25 16:12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루이스 드조이 미연방우체국 국장이 24일(현지시간) 하원 감독개혁위원회 청문회에서 참석해 우편투표 확대 방해 의혹을 받고 있는 조직개편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AP/뉴시스루이스 드조이 미연방우체국 국장이 24일(현지시간) 하원 감독개혁위원회 청문회에서 참석해 우편투표 확대 방해 의혹을 받고 있는 조직개편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AP/뉴시스

올해 치러진 미국의 예비선거에서 우편투표 용지가 지연배송된 것이 미 연방우체국(USPS)의 고위급 결정에 따라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내부문건이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포스트(WP)는 USPS가 그동안 우편투표의 지연배송에 대해 하급 관리자들의 책임이라고 주장해온 것과 배치되는 내용의 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문서에서 USPS의 물류·배송 절차 담당 임원인 데이비드 E. 윌리엄스는 지난 달 7월 10일 원격회의에서 집배원들의 지각 배송 관행을 없애는 것을 주요 목표로 제시했다.


USPS는 이 회의의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우편배송 트럭이 정해진 시간이 되면 더 적재할 우편물이 남아 있더라도 우체국을 출발하도록 정책을 바꿨다. 또 비용 절감을 이유로 우편분류기를 재배치하고, 우편담당 직원들의 시간 외 근무도 제한했다.


그런데 이런 정책변경 이후 올해 6~8월 치러진 예비선거에서 최소 100만표의 우편투표 용지가 제 때 배송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그동안 USPS 지도부는 서비스 정책 변경에 따른 우편투표 지연배송은 하급 실무관리자들의 탓이라면서 책임 소재 규명 요구를 거부해왔다.


한편, 이번 WP의 취재에 대해 담당 임원인 윌리엄스 이사는 해당 파일은 정책 변경을 위한 것이 아니라 배송 직원들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고취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