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D:FOCUS] 구교환 "'괴이' 현장, 신현빈과 유머코드 비슷해 편했다"


입력 2022.04.27 11:03 수정 2022.04.27 11:03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29일 공개

배우 구교환이 초자연 스릴러 '괴이'로 돌아온다.


ⓒ

27일 공개된 화보에서 구교환은 평소 잘 입지 않던 반소매 티셔츠와 스팽글 바지 등 과감한 의상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서 남성미를 유감 없이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구교환은 '괴이'에서 고고학자 정기훈 역을 맡으로 대중과 만난다. 구교환은 "기훈은 '월간괴담'이라는 아날로그 잡지를 운영하기 위해 홍보용 유튜브를 운영한다. 아직도 종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다. 태블릿을 쓰는 시대이지만 씨디 플레이어의 정서를 좋아하는 것처럼. 구독자 수는 40명 대일 것이다"라며 역할을 위해 깨알 같은 설정을 세웠음을 밝혔다.


상대 역을 맡은 신현빈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대단한 유머를 가지고 있다. 그 유머가 상대방에 대한 배려라 현장을 굉장히 편하게 만들었다. 대기하는 시간 동안 농담을 참 많이 했다. 둘 다 개그 욕심이 있어서 뭘 하나 던지면 거기서 웃고 끝내지 않고 서로 꼭 하나는 받아 쳤다. 이상한 농담과 유머 코드가 비슷하다는 건 정말 복 받은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괴이'는 29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