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21

정동병원 "정경심 뇌질환 진단서 발급한 적 없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0.17 17:03
  • 수정 2019.10.17 17:21
  • 스팟뉴스팀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입원했던 서울 동작구 정동병원이 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본원은 정 교수의 뇌종양, 뇌경색 진단서 발급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정동병원 공식 블로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입원했던 서울 동작구 정동병원이 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본원은 정 교수의 뇌종양, 뇌경색 진단서 발급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정동병원 공식 블로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입원 진료를 받았다고 알려진 정동병원이 "뇌질환 진단서를 발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정동병원은 17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본원은 정 교수의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다"며 "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저희 병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지난 15일 뇌경색·뇌종양 병명이 적힌 진단서를 검찰 측에 제출했다.

하지만 진단서에는 진료과만 정형외과로 기재돼 있을 뿐 발행의사 성명과 의료기관 직인 등이 없어, 일각에서 '위조 의혹'이 제기됐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정동병원이 지난 9월 정 교수가 입원했던 곳이지만, 정동병원이 아닌 종합병원에서 뇌경색·뇌종양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진단서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다시 확인해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