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9.7℃
튼구름
미세먼지 6

내일 태양 절반 가리는 부분일식…"맨눈 관측 시 실명 가능성"

  • [데일리안] 입력 2020.06.20 11:50
  • 수정 2020.06.20 11:27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21일 오후 태양의 절반가량이 가려지는 부분일식이 일어난다.(자료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21일 오후 태양의 절반가량이 가려지는 부분일식이 일어난다.(자료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1일 오후 태양의 절반가량이 가려지는 부분일식이 일어난다.


부분일식은 서울 기준 오후 3시53분에 시작해 오후 6시4분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 면적의 45%가 가려져 최대 부분일식이 일어나는 시점은 오후 5시2분이다.


이번 부분일식은 2012년 5월21일 태양의 80%가 가려졌던 부분일식 이후 최대 면적이 가려지는 것이다. 서아프리카 중부와 동유럽, 인도 북부, 중국과 대만 등의 국가에서는 금환일식으로 관측된다.


일식은 해가 가려지는 정도를 기준으로 부분일식, 개기일식, 금환일식으로 구분된다.


부분일식은 말 그대로 해의 일부가 달에 가려지는 현상인데, 달이 태양을 가리지만 지구와 달 사이 각도가 맞지 않아 지구에서는 태양이 일부 가려진 모습을 보게 된다.


개기일식은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울 때 달이 태양 전체를 가리는 현상을, 금환일식은 달의 공전 궤도 상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멀어 달이 해의 중심부를 지나도 해가 전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만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현상을 뜻한다.


21일 한국에서 관측할 수 있는 일식은 부분일식으로,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다. 다만 지역별로 태양이 가려지는 면적은 다르게 보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제주도에서는 태양 면적이 57.4%가량 가려져 태양이 가장 많이 가려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서울에서는 태양 면적이 45% 가려진 상태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처럼 지역에 따라 태양 면적이 다르게 관측되는 이유는 지구가 자전할 때의 위치와 달이 공전할 때 위치가 다르기 때문이다.


일식이 일어나는 중심부를 식심이라 하는데, 식심과 멀어질수록 해가 가려지는 면적이 작아지게 된다. 따라서 제주도보다 식심과 거리가 먼 서울에서는 태양 면적이 덜 가려진 상태에서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있는 것이다.


이번 부분일식은 오후 늦게 진행되기 때문에 시야가 잘 트인 서쪽 지역에서 봐야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부분일식을 관측할 때 절대 맨눈으로 태양을 봐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적절한 보호 장비나 도구 없이 부분일식을 관측하면 눈에 손상을 입거나 심한 경우 실명할 우려가 있다.


일식을 볼 때는 태양필터가 장착된 망원경 또는 특수 안경을 통해 태양을 바라봐야 한다. 태양 필터 역시 3분 이상 지속해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선글라스 등을 끼고 태양을 직접적으로 보는 것도 피해야 한다.


한편, 한국에서 관측할 수 있는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1일이다. 오는 12월 남아메리카 남부와 남극 및 아프리카 남서부 일부 지역에서는 개기일식을 관측할 수 있지만, 한국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