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9.4℃
튼구름
미세먼지 8

변화 선제대응 나선 현대차 노조, 현상유지 강요하는 기아차 노조

  • [데일리안] 입력 2020.06.28 06:00
  • 수정 2020.06.28 06:55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현대차 노조 "내연기관 고집 안돼"…사측과 변화 속 고용안정 방안 고심

기아차 노조 "플랜S는 사측 배만 불려"…내연기관 부품 물량 유지 요구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보여주는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보여주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미니어처가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1층 로비에 전시돼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한 지붕 두 가족’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미래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각각 ‘2025 전략’과 ‘플랜S’를 중장기 미래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양사 노동조합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미래 산업 변화를 ‘거부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변화 방향을 연구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선 반면, 기아차 노조는 ‘플랜S’를 ‘사측의 배만 불린다’고 폄훼하며 기존 내연기관 생산체제 기반의 고용유지를 압박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가 함께 구성한 ‘미래변화대응 TFT’는 최근 워크샵을 갖고 회사측이 제시한 2025전략 등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노조 집행부는 소식지를 통해 “파리 기후협약으로 전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친환경차로 전환하지 않으면 정부마다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돼 있어 내연기관을 고집할 수 없으며, 노사가 선제적 대응과 생존을 위해 머리를 맞대지 않으면 안된다”는 백승렬 자문위원(어고노믹스 대표)의 발언을 소개했다.


또, “현대차의 2025전략 또한 같은 맥락에서 추진되고 있으며, 향후 단순 전기차 생산만이 아닌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생존전략 방안을 찾고 있다”는 백 자문위원의 발언도 언급했다.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가 전기차로 대체될 경우 부품 수 감소와 작업공정 단순화에 따른 생산인력 수요 감소가 불가피하다. 생산직 근로자 위주로 구성된 노조로서는 위기 요인으로 인식할 수 있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탈(脫) 내연기관의 불가피성’을 인정하고 사측의 중장기 미래 전략에 대해 공감하며, 현실적으로 고용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올해부터 현대차 노조를 이끌고 있는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의 ‘중도·실용 노선’과도 일치한다. 미래 변화 대응에 있어서도 투쟁 일변도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조합원들에게 이익이 되는 부분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반면, 강성 집행부가 이끌고 있는 기아차 노조는 미래 변화 대응에 있어서도 사측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기아차 노조는 최근 소식지를 통해 회사측의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S에 대해 “사측 배만 불리는 빛 좋은 개살구”라고 비난하며 “사측이 일방적으로 내놓은, 구조조정의 성격이 포함돼 있는 플랜S는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의 주장대로라면, 경영진의 역할인 경영 구상 과정에서 노조의 동의를 얻어야 하고, 인력 수요 감소가 불가피한 자동차의 전동화 등 미래 패러다임 변화 대응은 포기해야 하는 셈이다.


노조는 특히 기존 내연기관 차량 중심 생산체제의 핵심인 파워트레인(엔진, 변속기 등) 부문의 자체 제작률이 4차 산업발전이라는 미명 아래 계속 떨어지고 있따며, 이 부문에서의 고용안정 방안을 제시할 것을 압박했다.


미래 산업 변화의 불가피성을 인정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하려는 현대차 노조와 달리 기아차 노조는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내연기관 체제를 유지할 것을 주장하는 모습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과 ‘친환경차 비중 확대 전략’에 따라 현대차와 보조를 맞춰 사업 구조를 단계적으로 바꿔 나가야 하는 기아차로서는 이같은 노조의 경직된 태도가 심각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어떤 업종이건 산업 트렌드가 급속도로 변하기 때문에 기존에 하던 일만 고수해서는 살아남을 수 없다”면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근로자들 스스로가 변화에 적응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