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2893 명
격리해제
19970 명
사망
378 명
검사진행
24705 명
25.9℃
맑음
미세먼지 14

정진석 "문 대통령, 퇴임 대비한다면 이쯤에서 멈춰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19:42
  • 수정 2020.08.07 19:44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내가 알던 文 대통령이 아니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7일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집권 3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제가 알던 그 문재인이 아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남긴 글에서 "이쯤에서 중지하시라. 그게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뒤 문재인 변호사가 보여준 의연한 태도에 그를 다시 보았다"면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 때 문재인 변호사가 제게 직접 요청한 봉하마을 조성 지원을 돕기도 했다. '이런 불행한 대통령의 역사가 다시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그때 저의 진심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이른바 '권언유착' 의혹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제발 그만 중단하시라. 누가 뭐래도, 여당이 무슨 궤변을 둘러대도 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거대한 채찍을 들어 치려는 것이 느껴지지 않느냐"고 쏘아붙였다.


그는 현 집권세력이 "신문과 방송을 완전히 장악했다"며 "검찰과 경찰, 사법부와 헌법재판소 등 모든 사법기구를 입안의 혀처럼 움직이도록 만들었다. 마지막 마무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공수처와 관련해 "집권 세력을 늘 떨게 했던 검찰은 공수처가 출범하면 4급 공무원만 수사하는 껍데기 수사기관으로 전락한다"며 "이른바 민주화 세력이 원하는 것은 분명해졌다. 그들이 그렇게 타도하려고 했던 '견제받지 않는 권력의 향유'"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야당을 이렇게 악에 받치게 몰아붙이고,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계층에게는 징벌적 '세금폭탄'을 쏟아 부으면서 무엇을 기대하시냐"며 "이런 극한적인 대립, 정파적인 국정운영, '나는 선, 너는 적폐'라는 정치 선동, 이 정권의 이런 오만불손한 국정운영을 보자고 지난 총선에서 176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