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2℃
튼구름
미세먼지 57

[D:FOCUS] ‘팜므파탈’ 효린 “쿨한척 하지만 그렇지 못해”

  • [데일리안] 입력 2020.10.10 11:20
  • 수정 2020.10.10 11:20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더스타ⓒ더스타

가수 효린이 시선을 압도하는 패션 화보로 눈길을 끌었다.


더스타 매거진 10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효린은 자신의 섹시한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 효린은 카메라를 응시하거나 의자에 앉아 포즈를 튀하는 등 시크한 매력을 보여줬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효린은 “오늘은 몸이 긴장하지 않아도 되는 옷을 입고 촬영해서 그런지 굉장히 편안했다”고 오랜만의 화보 촬영 소감을 전했다.


최근 발표한 ‘나인라이브스’(9LIVES)에서 댄서와 함께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인 효린에게 그 이유를 묻자 “그동안은 목소리로만 감정과 스토리를 전달했다면 ‘나인라이브스’는 효린의 이야기를 좀 더 들려드리고 싶었던 노래이다. 손끝, 발끝으로도 감정을 전달할 수 있게 맨발로 하는 퍼포먼스가 중요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순간을 묻자 “첫 번째 단독 콘서트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너무 원하던 꿈 중 하나였고 그동안 제가 열심히 준비한 것을 시간에 쫓기지 않고 다 보여드리고 들려드릴 수 있었던 자리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랑할 때 효린은 어떤 스타일인지를 묻자 “직진형이다. 쿨한 척하지만 쿨하지 않다. 또 사랑하는 사람을 굉장히 존중해주고 이해를 많이 해주고 싶어 한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사랑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어느덧 데뷔 10년차인 효린, 20년차엔 어떤 모습일지 묻자 “여전히 노래하고 있을 것 같다. 10년 전에도 같은 질문을 받았는데 노래를 하고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정말 10년이 지난 지금도 노래를 하고 있으니 앞으로 10년 뒤에도 노래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