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0.4℃
박무
미세먼지 27
연예일반 · 2년 전

박재범X율트론, 새 콜라보 싱글 음원+MV 공개

새해에도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재범이 이번엔 DJ 율트론(Yultron)과 새로운 음악 작업을 펼쳤다.
박재범은 30일 정오 국내외 전 음원사이트,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율트론과의 새 컬래버레이션 싱글 'Forget About Tomorrow'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신곡 'Forget About Tomorrow'는 박재범의 소울 가득한 음색 및 보컬과 율트론의 트렌디하고 리드미컬한 사운드가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지난 29일 오후 AOMG 공식 SNS를 통해 'Forget About Tomorrow'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기습 공개하며, 팬들에게 신곡 선물을 깜작 예고한 박재범은 율트론과 함께 이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완성도 높은 곡을 탄생시켰다.

최근 개최한 단독 콘서트 'ALL OF ME'를 비롯해 새 싱글 발표 및 피처링 참여 등 국내외를 누비며 왕성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박재범은 이번 싱글을 신호탄으로 새해에도 폭 넓은 음악적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지난 28일에는 락네이션 브런치 행사에 소속 아티스트로 참석해 제이지, 비욘세 등 세계적인 팝 스타들과의 특급 인맥을 과시하는 등 다방면에 걸쳐 광범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박재범과 율트론의 첫 콜라보 싱글 'Forget About Tomorrow'는 30일 정오부터 감상할 수 있다.
연예일반 · 2년 전

정소영 "결혼 전 男연예인들에게 대시 많이 받아"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 중인 배우 정소영이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맘누리, 프랑코 푸지, 프론트(Front), 악세사리홀릭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화이트 레이스 드레스로 퓨어 무드를 소화하는가 하면 플라워 드레스로 사랑스러움을 어필, 코트에 와이드 데님 팬츠를 매치하며 걸크러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촬영을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시청률 40% 이상을 기록한 것에 대해 "'야인시대' 이후 처음"이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인생작'을 만났다는 그는 40대 첫사랑 아이콘으로 떠오른 선우희 역할 소감으론 "나를 위한 맞춤 역할 같다"며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번 역할을 위해 '히피펌'으로 변신한 뒤 송하윤과 닮을꼴 모습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그는 "내가 봐도 많이 닮은 것 같다. 기분이 좋았다"며 빙그레 미소를 띠었다. 로맨스 연기를 함께한 동갑내기 최귀화와의 호흡에 대해선 "공감대 형성이 잘 됐다. 아무래도 40대가 되니 너무 편하게 대하 순 없어서 아직 존댓말을 쓴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 중인 서은수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는데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비타민 같은 친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17 KBS 연기대상'을 수상한 천호진에 대해선 "촬영장에서 그 어떤 배우보다도 노력을 하신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한동안 브라운관에서 볼 수 없었던 그에게 4년 만에 복귀한 이유를 물으니 "더 늦게 컴백을 하고 싶었지만 이번 드라마를 꼭 하고 싶어서 복귀를 결심하게 됐다"며 남다른 열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초등학생들도 알아볼 정도로 팬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졌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앞으로 함께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가 있는지 묻는 질문엔 김수현을 꼽으며 "누나 역할이라도 좋다. 같은 작품에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원조 '첫사랑의 아이콘'답게 20대 못지않은 동안 외모를 자랑하지만 그는 2015년 배우 오협과 결혼해 어느덧 슬하에 딸을 두고 있는 워킹맘이다. 30대 후반이라는 늦은 나이 첫 출산을 경험한 그는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전했으며 둘째 계획에 대해선 "현재로선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워킹맘 생활에 어려움이 없는지 묻자 "생각보다 힘들지 않다. 남편이 육아를 많이 도와준다"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남편 이외에 연예인과 교재를 해본 적이 없다는 그는 "결혼 전 연예인에게 대시를 많이 받았고 부담스럽게 느껴져 다 거절을 했었다"라고 발언해 놀라움을 안겨줬다. 같은 직종에 종사하는 신랑을 만나보니 좋은 점들이 수도 없이 많다며 남편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결혼 3년차 아내의 음식 솜씨에 대해선 "좋은 편이다. 엄마 닮아 손맛이 좋다"며 내조의 여왕 면모를 과시했다. 여전히 20대 같은 피부 비결로는 "피부는 타고났다. 그래서 오히려 게으른 편이고 관리를 잘 안 한다"며 털털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1999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던 그는 무명 없이 데뷔하자마자 주연을 맡았던 행운의 여배우다. 그러나 그는 당시 지나친 관심이 부담감으로 다가왔었다고 털어놨다. 멋모르고 뛰어들어 연예계 생활이 버거웠던 그는 빨리 나이가 들고 싶었고 어느덧 40대가 된 그는 "지금이 딱 좋다"며 여유가 깃든 표정을 보였다. 앞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싶다는 정소영. 그가 넓혀나갈 연기 스펙트럼이 기대된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