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면전서 "톱다운 방식으로 해결하시라"


"일본 준엄히 성토…조속히 한일정상회담 해야
누구도 예측 못한 것 잘못, 외교라인 경질하라
보복 꿈도 못 꾸게 하려면 경제정책 전환해야"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
"일본 준엄히 성토…조속히 한일정상회담 해야
누구도 예측 못한 것 잘못, 외교라인 경질하라
보복 꿈도 못 꾸게 하려면 경제정책 전환해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정당대표회담에서 공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담이 시작된 가운데, 황 대표는 공개모두발언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히 성토하며 한일정상회담 개최 등 '톱다운 방식'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18일 오후 4시부터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정당대표회담에서 "일본이 양국 관계를 파탄으로 끌고갈 수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하는 점에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 생각하고 준엄히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울러 "하루 속히 이 문제를 해결해야 되는데, 답은 외교적 해결에 있다. '톱다운 방식'으로 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서 양국 정상이 마주앉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톱다운 방식'은 평소 문 대통령이 대북 문제 해결을 위해서 즐겨 주장했던 방안이라는 점에서, 현 국면을 해결하기 위해 황 대표가 문 대통령을 상대로 마찬가지로 '톱다운 방식'을 제안한 것은 시의적절하다는 분석이다.

이날 모두발언에서 황 대표는 △대일·대미 특사 파견 △외교·안보라인의 문책 경질 △경제 펀더멘탈 강화를 위한 정책전환과 규제개혁·금융혁신·노동개혁도 언급했다.

황 대표는 "대일 특사를 서둘러야 하며, 사태를 원만히 풀기 위해서는 미국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며 "대통령이 미국이 우리의 입장을 잘 지지할 수 있도록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의 경제보복을 예측하지 못하고 대비하지 못한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 아니냐"며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질하는 게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일본이 경제보복을 꿈도 꾸지 못하게 해야 하는데,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우리 경제의 펀더멘탈까지 약화시키고 있다.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결단해달라"며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려 한다면 노동개혁은 말할 것도 없고, 과감한 규제개혁과 금융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