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8.8%…부정평가 46.1%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지난주 보다 2.1%포인트 상승 '혼돈양상'
"대북이슈 보다 한일문제 더 강한 응집력"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지난주 보다 2.1%포인트 상승 '혼돈양상'
"대북이슈 보다 한일문제 더 강한 응집력"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주만에 소폭 반등했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로 촉발된 한일갈등 국면에서 지지율 등락을 거듭하는 양상이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로 촉발된 한일갈등 국면에서 지지율 곡선이 등락을 거듭하며 요동치는 양상이다.

긍정-부정평가 지지율 곡선 '다시 교차'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1%포인트 오른 48.8%로 나타났다.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1.3%포인트 빠진 46.1%였다. 긍정-부정평가 곡선은 일주일만에 다시 교차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1.5%로 지난주 보다 3.0%포인트 올랐다.

▲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1%포인트 오른 48.8%로 나타났다.ⓒ알앤써치

"대북이슈 보다 한일문제 더 강한 결집력 보여"

지역별 조사에선 호남이 84.9%로 가장 높았고, 경기(50.3%), 서울(45.7%), 부산·울산·경남(35.4%), 대구‧경북(31.1%)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가 57.3%로 가장 높았다. 30대(56.8%), 50대(49.1%), 20대(43.2%), 60대(40.8%)가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최근 국정지지율 추이를 보면, 대북이슈 보다는 한일관계 문제를 둘러싼 여론이 더 강한 결집력을 보였다"면서 "정세변화에 따라 한동안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등락을 거듭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2~13일 전국 성인남녀 101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7.6%, 표본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