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상습도박 혐의로 경찰에 추가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며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은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힐 수 없다”고 언급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거액의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여왔다. 도박자금으로 회삿돈이 동원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양 전 대표는 지난달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9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일행을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청은 “성매매알선 의혹과 관련해선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