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1시 기준
893 명
확진환자
9 명
사망자
13273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6℃
보통 비
미세먼지 12

하태경 "문창극 친일이면 운동권 출신은 모두 종북"

  • [데일리안] 입력 2014.06.13 12:09
  • 수정 2014.06.14 09:48
  • 김지영 기자 (jyk@dailian.co.kr)

<직격인터뷰>"문제 발언들 시기와 맥락 다 달라"

"과거 발언 때문에 청문회도 막는것은 반민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둘러싼 ‘친일 논란’을 놓고 새누리당 초선의원들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상민 의원 등 6명은 문 후보자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데 반해, 하태경 의원은 논란을 ‘색깔론’으로 규정하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총리로서 자질을 검증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13일 문 후보자를 둘러싼 친일 논란과 야권의 청문회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자가 예전에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했다고 해서 ‘이 사람은 (종북이기 때문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 전화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 두 가지 색깔론이 있는데, 하나는 종북(從北)이고 하나는 친일이다. 그 사람의 과거 발언으로 계속 색깔론으로 판단하는 건데, 과거 발언 중 일부만 뽑아서 하면 주사파나 사회주의 계열 운동권 출신들은 안 걸릴 사람이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인들은 말과 글로 먹고사는데, 청문회를 해서 총리를 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소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과거의 글과 말 때문에 청문회에 설 자격도 없다고 하는 것은 반민주적인 것이다. 어쨌든 해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 언제 이야기했는지 시기와 맥락도 다 다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어 “내가 보기엔 한 부분, 한 부분에 문제의 소지보단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전체적인 맥락을 다 들여다보면 그렇게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우리 사회에 좌파적 역사관도 있고 우파적 역사관도 있는데 충분히 우리 사회에서 용인할 수 있는, 반대한민국적 역사관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일문일답.

-문창극 후보자의 발언과 관련해 어제 새누리당 초선의원 6명이 지명을 철회하라고 기자회견을 했는데, 하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다른 의견을 냈다.

“새누리당이 항상 내부에서 의견이 차이가 있고 그렇지 않느냐.”

-다른 것보단 발언 자체가 논란이 되고 있다. ‘하나님 발언’ 같은 경우에는 ‘취지가 왜곡됐다’, 또는 ‘발언 자체에 문제가 크다’, 이런 식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

“우리나라에 두 가지 색깔론이 있는데, 하나는 종북이고 하나는 친일이다. 그래서 그 사람의 과거 발언으로 계속 색깔론으로 판단하는 건데, 과거 발언 중 일부만 뽑아서 하면 주사파나 사회주의 계열의 운동권 출신들은 안 걸릴 사람이 없다. 그리고 우파 중에는 일부가 친일 색깔론으로 공격받고 있는데, 중요한 건 언론인들은 말과 글로 먹고살지 않느냐.

청문회를 해서 ‘총리를 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소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거다. 그 사람이 글과 말 때문에 청문회에 설 자격도 없다고 하는 건 반민주적인 것이라는 거다. 예를 들면, 옛날에 박원순 시장이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려 했다, 그래서 이 사람은 서울시장에 출마할 자격도 없다는 것과 뭐가 다르냐는 거다. 어쨌든 자기가 해명해야 한다. 또 언제 이야기했는지 시기와 맥락도 다 다르지 않느냐."

-발언에 문제는 있다는 데에는 공감하지만 기회를 줘야 한다는 말인지.

“내가 보기엔 한 부분, 한 부분에 오해의 소지는 있는데, 문제의 소지보다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전체적인 맥락을 다 들여다보면 그렇게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충분히 우리 사회에서 용인할 수 있는, 우리 사회에 좌파적 역사관도 있고 우파적 역사관도 있고 한데, 반대한민국적 역사관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른 발언보다 일본이 위안부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없다는 발언과 한국인이 게으른 DNA를 지녔다는 발언에 대해 논란이 거세다.

“우리 국민의 DNA가 게으르다, 이 맥락을 다 들여다보면 조선말에 양반이 엄청나게 착취를 해서 일을 할 필요가 없는 사회로 만들었다(는 취지다.) 게으름의 원인이 양반의 착취라는 것이지. (강연 중) 관아에 이방이 800명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착취를 하려고 이유 없이 곤장을 치고, 이러니 무슨 일할 의혹이 생기겠느냐는 맥락에서 나온 말이다. 그건 강연을 하다보니까 조금 과한 표현이 나온 것이고.

그 부분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 또 이 부분은 다른 발언과는 다른데, (사실이라면) 굉장히 잘못된 것이다. 위안부에 대한 사과의 대상은 아베 정권,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집단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총리가 됐을 때 어떻게 할 것인지 충분히, 오해가 있다면 오해를 풀고, 맥락이 잘못됐다면 해명할 필요가 있다. 위안부 같은 경우에는 수업시간에 그런 이야기를 했다고 학생이 증언한 것이지 않느냐.”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