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4.7℃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2

이노근 "의원이 공공기관에 자료 요구한게 신상털이?"

  • [데일리안] 입력 2014.09.02 15:35
  • 수정 2014.09.02 15:40
  • 김지영 기자 (jyk@dailian.co.kr)

<직격인터뷰>"동부시립기관은 본래 공무원들이 운영하던 공공기관"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은 ‘유민아빠’ 김영오 씨의 주치의인 이보라 동부시립병원 내과과장의 신상정보를 요청한 것이 ‘민간인 신상털이’라는 주장에 대해 “서울시립병원은 최근까지 공무원들이 근무했던 공공기관이었다”며 “국회의원이 공공기관을 통해 정식 공문으로 정당한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2일 ‘데일리안’과 전화통화에서 “본래 공공기관 직원은 준공무원으로, 정치적 행위를 못 하게 돼있다. 정치적 행위로 오해받을 수 있는 행위도 마찬가지”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과장은 김영오 씨의 주치의로, 과거 통합진보당의 대의원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모 일간지에 따르면 김경일 서울동부시립 병원장 역시 진보계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이에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서울시를 거쳐 이 과장의 당적과 노조 경력 등의 자료를 요청하는 공문을 동부시립병원으로 보냈다.

이 과장의 신상정보를 요청한 이유에 대해 이 의원은 “동부시립병원은 얼마 전까지 공무원들에 의해 운영됐는데, 민간위탁 과정에서 공적 기구임에도 불구하고 정치관여 금지 등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지 않았다”며 “이 같은 제도적 문제점 개선하기 위해 기초 자료를 수집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동부시립병원에서 부정행위가 이뤄지면 공무원과 마찬가지로 가중처벌이 이뤄진다. 그렇다면 이건 공공기관으로 봐야 한다”면서 “그런데 시에서 내부적으로 위탁했으니 민간기관이다? 이건 이율배반적인 주장이다. 시립병원으로서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다면 제도도 그에 맞춰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의원은 현재 규정과 상관없이 시립병원 의사라면 당연히 정치적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과장은 동부시립병원 내과과장이라는 직책과 명함을 가지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정치색을 드러낸다면 병원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다 다 배반되고 깨지는 것”이라며 “명함을 가지고 있고, 공무원증을 발증받았으니 시민들이 ‘저 사람들이 시립병원 의사인데’, 다 이렇게 생각할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공공기관 직원으로서, 의사로서 자기가 당원이든 당원이 아니든, 정치적인 오해를 살 수 있는 행위를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시민들에게 보여선 안 된다”면서 “그걸 서울시에 요구한 게 잘못된 것이냐. 어떻게 이걸 보고 신상털기라고 공세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밖에 이 과장의 정치활동 근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 의원은 “이 과장은 김 씨의 단식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단식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면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동부시립병원에 입원한 배경도 오해를 받을 충분한 개연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실제로 동부시립병원 원장이나 의사가 정치활동에 관여를 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또 앞으로 이런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차원에서도 사실관계를 정확히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