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1시 기준
893 명
확진환자
9 명
사망자
13273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6℃
보통 비
미세먼지 12

김진태 “‘임~행진곡’ 제창, 정권 교체 후 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16.05.17 05:13
  • 수정 2016.05.17 05:1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직격 인터뷰> “보훈처 제창 불허 찬성…새누리 재고 동참 무리수”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데일리안'과 직격 인터뷰에서 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 및 제창 불허 방침에 찬성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효식 기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6일 “부르기 싫은 사람한테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강요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 직격 인터뷰에서 “국가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식 합창 유지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지난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 회동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 및 제창을 요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도록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답했고, 보훈처는 이날 기념곡 지정·제창 불허를 결정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많은 것을 굳이 제창까지 하라고 해서 참석자 전원에게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는 것은 인권침해”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이 민주화에 기여한 노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부르고, 우리나라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북한 선전선동에 이용당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 부르기 싫은 사람은 부르지 말아야 한다”며 합창으로 하는 현행 체제 유지에 찬성했다.

그는 “여소야대라는 총선 결과 때문에 야당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 및 제창을 압박하는데 그게(임을 위한 행진곡) 과연 총선 민의를 반영하는 것이냐”며 “보수가 분열되고 당 내에서 계파 갈등이 벌어진 데 대한 민의가 작용한 것이지, 그런 것을 양보하라고 민심이 이렇게 나타났다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입장이 총선 표심 때문에 달라져야 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야당이 번지수를 완전 잘못 짚었다. 기념식에서 제창하고 싶으면 정권 교체 후 진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SNS에 ‘임을 위한 행진곡 계속 합창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 부르기 싫은 사람한테 제창을 강요하는 건 인권침해다. 협치하라고 했지 운동권 세상으로 바꾸라는 거 아니다’라고 남긴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여야가 서로 협의해서 민생을 잘 풀어나가라는 민의를 받들어야지 대통령 압박해서 운동권 가요를 제창하도록 하는 것은 ‘운동권 세상’으로 만드려는 것 아니냐”며 “각자의 의사에 맡겨서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야당은 물론 새누리당 원내지도부가 보훈처에 재고를 요청키로 한 데 대해서는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에서 이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야당이 요청하면 해주면 되지 않느냐’는 식으로 안일하게 생각하는데 이것은 우리가 지키려고 하는 헌법 체계와 관련된 아주 중요한 문제다. 그렇게 양보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보훈처가 고민해서 결정한 것을 존중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이래라 저래라 할 권한이 없다고 생각한다. 새누리당 지도부가 재고에 나선 것은 무리수를 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야당은 청와대 회동 이후의 협치 무드가 백지화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한편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 제출에 공조키로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