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2019시즌 연봉 재계약 완료…윤석민 10억5000만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3:00:22
    KIA, 2019시즌 연봉 재계약 완료…윤석민 10억5000만원↓
    양현종, 옵션 별도 23억 원 동결
    기사본문
    등록 : 2019-01-29 15:0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지난 시즌 12억5000만원을 받았던 투수 윤석민은 10억5000만원 삭감(삭감률 84%)된 2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 ⓒ 연합뉴스

    KIA타이거즈는 29일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 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0명이며 동결 7명, 삭감 17명이다.

    먼저 투수 임기준은 6000만원에서 1억 원으로 66.7% 인상됐고, 김윤동도 1억5000만원에서 20% 오른 1억8000만원에 재계약 했다.

    한승혁은 6500만원에서 2000만원(30.8%) 오른 8500만원에, 유승철은 2800만원에서 114.3% 오른 6000만원에 사인했다.

    양현종은 23억 원(옵션 별도)으로 동결됐고, 박정수(3300만원)와 이종석(3000만원)도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 했다.

    내야수 안치홍은 3억2000만원에서 56.3% 오른 5억 원에 재계약 했고, 김선빈은 2억8000만원에서 2000만원(7.1%) 오른 3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

    최원준은 7500만원에서 1억 원으로 올랐고, 류승현은 2900만원에서 3600만원으로 인상됐다.

    외야수 박준태는 3800만원에서 84.2% 오른 7000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임기준과 최원준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지난 시즌 12억5000만원을 받았던 투수 윤석민은 10억5000만원 삭감(삭감률 84%)된 2억 원에 도장을 찍었고, 포수 김민식은 1억5000만원에서 6.7% 삭감된 1억4000만원에 재계약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