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리 취약선박, 맞춤형 지원 강화·안전관리 이행여부 점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23:35:50
    안전관리 취약선박, 맞춤형 지원 강화·안전관리 이행여부 점검
    해수부, 대형사고 예방에 해사안전 지도·감독 역량 집중
    기사본문
    등록 : 2019-01-31 13:41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해수부, 대형사고 예방에 해사안전 지도·감독 역량 집중

    해양수산부가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 해사안전 지도·감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31일 해수부에 따르면, 올해 대형 해양사고 예방과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위한 중점관리 분야로 ▲선박의 무리한 운항금지 ▲복원성 확보 ▲화재예방 안전수칙 등을 설정했다.

    또한 해사안전분야 전문가인 해사안전감독관을 통해 3243회의 지도·감독을 실시해 안전관리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연안여객선의 경우는 20년이 초과된 노후여객선기관관리 실태와 여객선 승선절차·신분증 확인 등 기본안전수칙 이행상태를, 내항 화물선은 카페리선박과 예·부선 및 기타선박의 운항사고 방지, 위험물운반선 화재·폭발사고 방지 관리를, 원양어선은 선체상태, 법정 승무정원 및 안전설비 관련규정 준수 상태를 중점 점검한다.

    특히 안전관리에 취약한 선박과 해사안전감독관을 상호 연계,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을 강화하고, 선박소유자나 선사경영자가 안전지도·감독 현장에 참석해 선박의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인지하고 미흡한 부분을 개선토록 하는 등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사안전감독관의 지도·감독 역량을 높이기 위해 5년 단위의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방청 간 교차감독을 활성화해 전문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3대 선박안전 기본수칙에 입각한 엄격한 안전관리 감독으로 대형 선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작년 한 해 동안 선박 2358척 등 총 3214회에 걸쳐 안전관리 지도·감독을 실시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