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불법경마와 전면전…신고 포상금 최대 4배 올린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마사회, 불법경마와 전면전…신고 포상금 최대 4배 올린다
    최소 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 누적 신고 시 포상금 가산 지급
    기사본문
    등록 : 2019-02-01 14:52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최소 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 누적 신고 시 포상금 가산 지급

    한국마사회가 불법 경마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불법 사설경마를 뿌리 뽑기 위해 신고 포상금을 최대 4배 올리고, 신고를 많이 할수록 가산금을 지급하는 제도도 신설했다.

    이는 마사회가 올해 중점 추진사업으로 선정한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첫 신호탄이라는 설명이다.

    신고 포상금은 ‘단속금액’과 ‘단속인원’ 두 가지 기준을 합산해 지급된다. 단속시점 단속금액이 클수록, 또 사법기관으로 송치된 인원이 많을수록 높은 포상금을 산정해 지급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마사회는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 올해 2월부터 신고 포상금 최저 금액을 기존 50만원의 4배인 2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한 단속인원이 없어도 포상금을 지급하는 기준을 당일 단속금액 100만원 미만에서 200만원 미만으로 확대했으며, 송치결과와 상관없이 단속 금액만으로 포상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신고를 많이 할수록 가산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신설해, 2회 신고 시 포상금의 10% 가산, 3회 20% 가산, 4회 이상 신고 시 30%를 가산하는 등 누적 신고에 대한 인센티브를 부여했다. 단, 가산 후 총 지급액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최대 1억원까지다.

    이외에도 불법 경마 온라인 이용률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불법경마 사이트 신고포상금 제도도 개선했다.

    신고한 불법 경마사이트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폐쇄되면 1건당 5만원씩 지급되는데, 이전에는 한명이 연간 최대 100만원(20건)만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최대 200만원(40건)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상향된 신고포상금은 1일 이후 신고 접수부터 적용된다. 신고자는 철저히 비밀로 보호되며 사설경마 신고는 한국마사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지능화, 은밀화 되고 있는 불법 사설 경마를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고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현재 1억 원인 최대 포상금을 5억 원으로 인상하는 법 개정도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