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지난해 누적대출액 3조1798억…두 배 성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5:24:40
    P2P금융, 지난해 누적대출액 3조1798억…두 배 성장
    기사본문
    등록 : 2019-02-04 15:1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개인간(P2P) 금융시장이 지난해 빠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P2P금융협회의 회원사 대출 현황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회원사 52곳의 누적대출액은 약 3조179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7년 말 협회 누적대출액인 1조8034억원 대비 약 76%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협회에서 탈퇴한 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를 꾸린 렌딧과 8퍼센트·팝펀딩·펀다 등 신용대출 전문 P2P업체의 누적대출액이 약 6700억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업계 전체 규모가 두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P2P금융업계는 지난해 주요 업체 사기 혐의 피소와 파산 등으로 잡음이 잇달았다.

    업계 3위였던 루프펀딩은 대표가 차주와 짜고 투자금 약 80억원을 엉뚱한 곳에 사용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 대표가 교체됐다.

    업계 2위 피플펀드도 구조화 상품 문제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누적대출액 규모가 1300억원 선이던 아나리츠는 대표가 허위로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상품을 만들고 돌려막기를 한 혐의로 구속됐다. 폴라리스펀딩은 가짜 금괴와 보증서를 내세워 투자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처럼 업계 신뢰도를 흔드는 사건이 연달아 벌어졌음에도 P2P금융 시장이 두 배 성장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지난해 부동산 열풍과 플랫폼 다변화가 업계 성장을 이끈 요인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 시장이 뜨거워지면서 소액으로라도 부동산에 투자하고 싶다는 심리가 퍼진 탓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