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7.2℃
맑음
미세먼지 92

北신문, 남북군사합의 트집…“무력증강책동 용납안돼”

  • [데일리안] 입력 2019.02.06 12:55
  • 수정 2019.02.06 12:55
  • 이배운 기자

국방예산 증액, 스텔스 전투기 배치 맹비난

“시대착오적 놀음…엄중한 후과 심사숙고해야”

국방예산 증액, 스텔스 전투기 배치 맹비난
“시대착오적 놀음…엄중한 후과 심사숙고해야”


<@IMG1>
이달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되면서 남북미 대화분위기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북한 신문은 남북군사합의를 내세워 우리군의 국방력 강화 사업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신년사에서 우리 군의 국방력 강화 움직임을 비판한데 이어 매체들도 ‘화해분위기를 유지하자’며 관련 요구 강도를 높여가는 모양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남조선군부세력이 무력증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군부세력은 이전계획보다 13.6%늘어난 방대한 액수의 군사비를 탕진하려 한다”며 “‘3축타격체계’의 명칭을 ‘핵 및 대량살상무기대응체계’로 바꾸고 이를 위해 대규모적인 무력증강에 나서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우리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배치를 지적한 뒤 “어처구니없는 것은 조선반도정세흐름에 배치되는 이런 시대착오적인 놀음이 ‘자체의 방위력강화를 위한 토대구축’이라는 미명하에 벌어지는 것”이라며 “조선군부의 행위는 평화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대한 도전이며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도발이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9월평양공동선언,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철저히 준수하고 리행해 삼천리강토를 평화지대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겨레의 한결같은 목소리다”며 남북간 합의를 준수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무력증강책동은 용납될 수 없으며 남조선군부는 이것이 가져올 엄중한 후과에 대하여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한미는 지난해 한반도 평화분위기를 고취시킨다는 취지로 ‘독수리훈련’과 ‘키리졸브훈련’의 강도를 대폭 축소 시켰고,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과 한미해병대연합훈련을 중단했다. 또 ‘비질런트에이스’ 등 총 3개 연합훈련에 대한 유예를 결정했고, 올해 예정된 키리졸브훈련과 독수리훈련도 축소·유예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조치에도 불구하고 북측은 남북군사합의를 내세우며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넘어 우리군의 ‘모든 군사행동’의 중단을 줄기차게 촉구하는 상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측이 한미연합훈련 개최를 둘러싼 ‘남남갈등’을 확대시켜 한미동맹 및 대북공조를 약화시키고 핵협상에서 우위를 점하려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