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4.6℃
맑음
미세먼지 79

청와대 "文대통령 베트남行 가능성 높지 않아"

  • [데일리안] 입력 2019.02.06 17:07
  • 수정 2019.02.06 18:00
  • 이충재 기자

"2차 북미회담 개최 환영…북 비핵화 실천방안 도출돼야"

<@IMG1>
청와대는 6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리기로 한 것에 대해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눴던 사이지만 이제는 친구가 되었다"며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되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발을 뗀 바 있다"며 "이제 베트남에서는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딛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기간 베트남에 합류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