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2.6℃
맑음
미세먼지 24

지동원·이재성 맞대결, 다시 뛰는 벤투호 독일파

  • [데일리안] 입력 2019.02.07 11:04
  • 수정 2019.02.07 11:05
  • 김평호 기자

소속팀 복귀 이후 경기력 끌어 올려

기성용·구자철 빠진 대표팀에 활력소

<@IMG1>
국가대표 공격수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과 미드필더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독일 무대서 맞대결을 펼쳤다.

지동원 소속팀 아우크스부르크와 이재성 소속팀 홀슈타인 킬은 7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19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3라운드(16강)에서 격돌했다.

후반 15분 마르코 리히터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지동원은 3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의 1-0 승리와 함께 8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특히 아시안컵을 마친 뒤 지동원의 상승세가 눈길을 모은다.

아시안컵에서 주로 조커로 나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한 지동원은 소속팀에 복귀하자마자 달라졌다.

지난 4일 독일 분데스리가 20라운드 마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선 지동원은 전반 8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등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2경기 연속 소속팀 경기에 나서며 3월 A매치 때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서 오른발가락 부상을 당한 뒤로 더는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던 이재성은 이날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이재성은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지만 몸 상태가 회복됐음을 알리며 향후 활약을 기대케 했다.

독일 무대서 지동원과 이재성이 건재를 과시하면서 내달 A매치를 앞두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도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기성용과 구자철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하는 바람에 구심점이 사라진 벤투호에서 경험이 풍부한 지동원과 소속팀서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는 이재성의 존재는 크나큰 힘이 될 수 있다.

한편, 지동원의 팀 동료로 지난 4일 마인츠전에서 독일 진출 이후 통산 200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했던 구자철은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