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22일 18:06:22
    美,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
    넥스틸 59.09%, 세아제강 26.47% 등 국내업체 타격 전망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07:55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송유관ⓒ현대제철

    미국이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전망이다. 이전 보다 3배 높은 관세율로, 강관을 생산하면서 대미 수출 비중이 높은 국내 업체들의 타격이 예상된다.

    11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일 한국산 송유관 반덤핑 관세 연례재심(2016∼2017년)에 대한 예비판정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 기업은 넥스틸 59.09%, 세아제강 26.47%, 현대제철 등 기타 업체 41.53%다.

    상무부는 한번 관세를 부과하면 매년 연례재심을 통해 관세율을 재산정한다. 이전 연도(2015∼2016년) 연례재심 관세율은 세아제강 14.39%, 현대제철 18.77%, 넥스틸 등 기타 업체 16.58%로 이전 보다 대폭 오른 수준이다.

    상무부는 이번 예판에서 한국에 송유관 생산원가에 영향을 미칠 '특별시장상황'(PMS)이 존재한다고 봤다. PMS는 수출국의 특별한 시장 상황 때문에 조사 대상 기업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정상가격을 산정할 수 없다고 보고 상무부 재량으로 결정한다. 보통 수출 1위와 2위 업체 물량을 전수조사하고 세율을 정한 뒤 나머지 회사에 평균값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반덤핑 관세율을 산정할 때 상무부는 생산과 수출국가의 제품가격 차이, 생산국 정부의 보조금 여부 등을 따진다.

    상무부는 한국 정부가 송유관의 원료인 열연을 보조하고, 값싼 중국산 열연이 한국에 덤핑 돼 열연 가격이 정상보다 낮다고 봤다.

    특히 포스코 등 열연 공급업체와 송유관 생산업체간 전략적 제휴가 있고, 한국 정부가 전력시장에 개입하고 있어 열연 가격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송유관 반덤핑 관세에 대한 최종판정은 오는 7월 내려질 전망으로, 대부분을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생산업체들의 타격이 우려된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