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5.18 망언, 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될 수 없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3:00:22
    박원순 "5.18 망언, 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될 수 없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발언 지적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09:39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발언 지적

    ▲ 박원순 서울시장 ⓒ데일리안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앞서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나온 발언과 이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비판한 것이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 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 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