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2.7℃
튼구름
미세먼지 7

박원순 "5.18 망언, 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될 수 없어"

  • [데일리안] 입력 2019.02.11 09:39
  • 수정 2019.02.11 09:40
  • 김민주 기자 (minjookim@dailian.co.kr)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발언 지적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발언 지적

박원순 서울시장 ⓒ데일리안 박원순 서울시장 ⓒ데일리안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앞서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나온 발언과 이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비판한 것이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 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 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