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전 대패 첼시…지옥일정 이제 시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8일 18:26:13
    맨시티전 대패 첼시…지옥일정 이제 시작?
    맨시티와의 원정경기서 0-6 참혹한 패배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09:53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맨시티에 박살난 첼시에 앞으로 더욱 고된 일정이 찾아온다. ⓒ 게티이미지

    로만 제국 첼시가 붕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첼시는 11일(한국시각),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원정 경기서 0-6 참패했다.

    이로써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첼시는 골득실에서 밀리며 아스날에 5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반면, 맨시티는 한 경기 덜 치른 리버풀을 밀어내고 다시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전반 25분 만에 4실점한 첼시 수비진은 그야말로 추풍낙엽이었다. 전술적으로 완벽했던 맨시티는 시종일관 상대를 두들겼고, 당황한 첼시 선수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다. 그야말로 첩첩산중의 일정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첼시는 오는 15일 말뫼(스웨덴)와 UEFA 유로파리그 32강 원정 1차전을 치른다. 맨시티전 대패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말뫼전 대승이 간절한 첼시다.

    오는 19일에는 FA컵 일정이 다가온다. 상대는 절정의 경기력을 보이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맨유전이 끝나면 다시 말뫼와 유로파리그 홈 2차전(22일)을 뛰어야 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25일에는 0-6 대패를 안긴 맨시티를 다시 만나 리그컵 결승전을 치른다. 첼시가 무관에 그치지 않으려면 EFL컵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맨시티전 이후에는 토트넘과의 리그 홈경기를 맞게 된다. 향후 5경기 중 하나도 만만한 팀이 없어 사리 감독의 주름이 깊어지고 있다.


    맨시티 vs 첼시 팩트리뷰

    -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2019년 들어 8골을 넣고 있다. 이는 첼시(7골) 포함 프리미어리그 11개 클럽의 팀 득점보다 많은 수치다.

    - 첼시는 1990년 이후 처음으로 4경기 연속 원정 실점 중이다.

    - 2019년 들어 13실점 중인 첼시는 풀럼(15실점) 다음으로 골을 많이 내줬다.

    - 맨시티는 1965년 토트넘 이후 처음으로 15경기 홈 득점을 이어나가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