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난해 순익 2조192억원 '사상 최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06:07:17
    우리은행, 지난해 순익 2조192억원 '사상 최대'
    1년 전보다 33.5%↑…전 부문 고른 성장세 보여
    건전성 지표도 개선…NPL 비율 역대 최저 수준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4:28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1년 전보다 33.5%↑…전 부문 고른 성장세 보여
    건전성 지표도 개선…NPL 비율 역대 최저 수준


    ▲ 우리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이 2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우리은행

    우리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이 2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조192억원으로 전년 대비 33.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우리은행의 경상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순이익이다.

    부문별로 보면 우선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예금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6.5% 늘며 자산성장을 이끌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5.9% 증가하며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핵심영역인 수수료이익 부문이 눈에 띄게 성장했다. 특히 자산관리부문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신탁 및 수익증권 등의 성과가 두드러지며 수수료이익이 4.8% 늘었다. 기업투자금융(CIB) 및 파생상품 분야도 양호한 실적을 나타내며 전체 비이자이익 실적을 견인했다. 또 글로벌 부문 역시 19.7% 증가한 2000억원 수준의 순익을 시현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도 더욱 개선 흐름을 나타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에 그쳤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되며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했다는 평이다. 우량자산 비율도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달성, 향후에도 건전성 지표는 더욱 안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은행은 올해 창립 120주년과 우리금융지주 출범 원년을 맞아 중소기업대출과 서민금융대출을 확대하고, 혁신성장 기업을 발굴해 생산적 금융지원을 지속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와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음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은 손태승 은행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자산관리와 글로벌부문, CIB 등으로의 수익원 확대전략과 철저한 자산건전성 관리 노력의 결과"라며 "올해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는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