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오세훈, 광진을 무게중심 두면서 국가현안에 '목소리'

  • [데일리안] 입력 2019.03.02 19:35
  • 수정 2019.03.02 21:59
  • 정도원 기자

"광진을 당선이 당 위한 충정" 지역 집중 의지

미북회담 결렬 관련해 "핵개발론" 존재감 부각

"광진을 당선이 당 위한 충정" 지역 집중 의지
미북회담 결렬 관련해 "핵개발론" 존재감 부각


<@IMG1>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의미있는' 레이스를 펼친 오세훈 전 서울특별시장은 서울 광진을에서의 내년 총선 출마에 무게중심을 두면서, 국가적 현안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내는 '온·오프라인 투 트랙 루트'를 탈 것으로 보인다.

오세훈 전 시장은 1일 페이스북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은 결렬됐다"며 "북한을 비핵화 협상테이블로 나오게 한 수단은 강력한 대북 제재였는데도, 중국은 북한에 많은 지원을 하며 여전히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이 시점에서 내가 주장하는 전략적 옵션인 핵개발 논의가 더욱 필요하다"며 "더 이상 북한 비핵화의 방관자가 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당대표 후보자 TV토론 때 짧은 발언 시간으로 인해 적잖은 오해가 있었지만, 오 전 시장의 주장은 실제로 핵을 개발해 핵보유국이 되자는 것보다는, 마치 핵을 개발할 것처럼 움직임을 취해 중국을 대북 제재에 동참시키는 '지렛대'로 쓰자는 취지다.

우리가 핵보유국이 되면 일본·대만도 핵개발에 나서면서 동북아시아의 '핵 보유 도미노 현상'이 예상되는데, 이는 중국의 지위에 가장 큰 타격이 되기 때문이다.

핵개발론은 당권경쟁 기간 중 황교안 대표와 오 전 시장이 안보 분야에서 가장 큰 이견을 보였던 대목이다. 오 전 시장은 황 대표가 국무총리 시절 추진했던 '미사일 방어 3축 체계'를 "돈이 많이 들고 기술적으로도 무리"라며 비판했고, 황 대표는 오 전 시장의 핵개발론을 향해 "'3축 체계'가 어려우니, 더 어려운 걸 하자는 말이냐"고 반박했다.

이견을 보였던 안보 이슈를 다시 꺼내들며, 미북정상회담 결렬과 같은 국가적 현안에 '황교안 지도부'와 별도로 독자적인 목소리를 계속해서 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IMG2>
다만 국가적 현안에 관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페이스북 등 온라인에 국한될 것으로 보인다. 오프라인 활동은 지역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016년 총선 때 서울 종로에 출마해, 초반의 압도적인 기세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다른 지역구 지원 유세를 다니는 등 지역구 밀착 활동이 부족해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분루를 삼킨 적이 있다.

총선 직전에야 공천을 받으면서, 서울 종로에서 오랫동안 기반을 닦아왔던 박진 전 의원 조직의 도움을 받지 못한 것도 패인 중의 하나였다.

이 때문에 총선을 1년여 남겨둔 지금부터 지역 활동에 집중하며 차근차근 기반을 다지고 밑바닥을 훑으며 추미애 민주당 의원과의 대결을 준비한다는 복안이다.

서울 광진을은 1995년 성동구에서 광진구가 분구되며 국회의원 지역구가 창설된 이래, 이듬해인 1996년 총선부터 추미애 의원이 여섯 번의 총선에 내리 출마해 5선을 했다. 추 의원이 패배한 선거는 2004년 '탄핵 역풍' 때의 단 한 차례 뿐인데, 그나마도 보수정당 후보가 이긴 게 아니라 김형주 열린우리당 후보가 당선됐다.

동일한 지역구에 여섯 번 출마해 다섯 번 당선된 만큼, 추 의원의 조직 기반은 매우 탄탄하다. 오 전 시장측은, 추 의원의 득표율이 16대 총선에서 57.4%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48.5%로 낮아진 점을 지역구민들의 '피로도'로 보고, 그 지점을 집중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오 전 시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지역구가 생긴 이래, 단 한 번도 국회의원을 배출하지 못한 광진을에서 당선되는 게 나라와 당을 위한 충정"이라며 "이제 내 지역구 광진을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당대회 기간 동안 보내준 국민과 당원의 격려와 성원은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반드시 (광진을에서) 승리해 수도권 선거 승리를 견인하겠다"고 다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