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니 뎁, 전 부인에 500억대 명예훼손 소송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0:49:38
    조니 뎁, 전 부인에 500억대 명예훼손 소송
    기사본문
    등록 : 2019-03-03 14:19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미국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55)이 전 부인인 여배우 앰버 허드(32)가 이혼 뒤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5천만 달러(약 56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뎁은 허드가 지난해 12월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글에서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부분을 문제 삼으며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에 지난 1일(현지시간) 소송을 제기했다.

    뎁은 소장에서 문제의 글에 자기 이름이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누구를 지칭하는지는 분명하다며 자신이 폭력을 행사했다는 허드의 주장은 "단언컨대 명백한 거짓"이라고 항변했다.

    뎁은 이 때문에 자신이 더는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서 주연인 잭 스패로 선장 역을 맡지 못하게 돼 금전적 손실도 봤다고 소장에서 주장했다.

    한편, 허드 역시 WP에 글을 기고한 뒤 배역도 잃고, 유명 패션 브랜드와의 계약도 파기됐다고 밝혔다.

    둘은 지난 2015년 2월 결혼했으나 18개월 만에 합의 이혼했다.

    이 과정에서 허드는 뎁이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끊임없이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가정폭력 혐의로 고소했다가 취하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