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 특별전시…다채로운 우리 술 12종을 한자리에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23:35:50
    전통주 특별전시…다채로운 우리 술 12종을 한자리에서~
    농진청 기술이전으로 산업화 한 전통주 12종, 19~24일 전시·시음
    기사본문
    등록 : 2019-03-18 13:26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농진청 기술이전으로 산업화 한 전통주 12종, 19~24일 전시·시음

    특별한 기술로 개발된 ‘오희’ ‘이도’ 등 우리 전통주 12종이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 전통주 갤러리에서 19일부터 24일까지 전시와 시음행사를 통해 소비자들과 만난다.

    이번에 함께 선보이는 전통주 12종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기술로 상품화 한 술이다.

    농진청에 따르면, 특별 전시 기간에는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복원한 전통주 2종과 청량감을 극대화한 탄산막걸리 등 모두 12종의 제품을 맛 볼 수 있는 시음회도 진행한다.

    전시되는 술 중 ‘아황주’와 ‘녹파주’는 농진청의 ‘우리 술 복원 프로젝트’를 통해 복원한 전통주로, 조선시대 요리책인 ‘산가요록(山家要錄)’ 등 옛 문헌으로만 전해지던 전통 술이다.

    또한 누룩 유래 토착 발효 미생물을 활용해 빚은 한국형 청주와 증류식 소주, 쌀을 활용한 쌀맥주, 무독화 옻술, 지역 특산품으로 만든 고품질 와인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 ⓒ농진청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가능하며,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약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우리 술 시음회는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매시간 열리며, 평일에는 직장인들을 위해 저녁 7시에도 추가로 진행한다.

    전시장을 찾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색과 향, 맛 등 기호도 평가를 진행하며, 우리 술 품질 향상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송금찬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발효가공식품과장은 “우리가 개발한 전통주를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특별전시와 시음회를 계기로 성과 확산과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특별 전시가 열리는 전통주 갤러리는 다양한 우리 술을 알리기 위한 체험·홍보 공간으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개관해 운영 중이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