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장애인 고용촉진 '앞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9:00:59
    이랜드월드, 장애인 고용촉진 '앞장'
    전국에 연내 훈련센터 6개 확장 계획
    기사본문
    등록 : 2019-04-18 16:26
    김유연 기자(yy9088@dailian.co.kr)
    ▲ 스파오 홍대점 장애인 직원(왼쪽)이 점장과 함께 의류 정리 업무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랜드월드

    이랜드월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연내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을 6곳 추가 확장하며 장애인 고용촉진에 앞장선다고 18일 밝혔다.

    이랜드월드는 현재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지역 등에서 6개의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 체험과정을 개설하여 운영 중에 있으며, 장애인 근로자들의 채용과 육성을 위해 직무능력개발을 적극 돕고 있다.

    또, 발달장애인 훈련센터 수료 학생들이 이랜드월드가 운영하고 있는 SPA 브랜드 스파오 매장 내 취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하였으며 이들에게 맞는 적합한 직무를 개발하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구축하는 등 상생의 문화를 일궈 나가고 있다.

    이랜드월드는 2014년 중증 장애인 근로자 3명을 스파오 서울 명동점 판매사로 고용했고 이후 동성로와 전남 목포점에 각각 2명, 1명의 근로자를 추가 고용하면서 장애인 채용 시스템을 정립 하기 시작했다.

    초기에는 공단 훈련기관인 직업훈련센터에서 추천을 받아 매장에서 실무 교육생 과정을 거쳐 취업하는 구조였으나 2016년에 국내 최초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발달장애인 훈련센터에서 맞춤형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이랜드월드의 적극적인 장애인 채용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 1개뿐 이었던 발달장애인 훈련센터는 3년 사이 6개로 늘어났으며 올해에는 충북, 경남, 부산, 강원 지역 등 6곳을 추가로 확장 운영할 계획이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들이 현장에서 보여준 업무 능력은 장애인 고용을 지속, 확대 할 수 있는 믿음과 확신을 주었다” 라며 “현재 이랜드월드 내에는 5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 중에 있으며 전국 1매장 1장애인 직원 채용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넓혀 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