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세계 최소형 5G 안테나 모듈 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2일 13:48:29
    삼성전기, 세계 최소형 5G 안테나 모듈 개발
    기존 제품 대비 크기 25% 줄이고 방열 성능 개선
    소재·패키지 등 자체 강점 기술 활용...제품 집중 육성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13:57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기존 제품 대비 크기 25% 줄이고 방열 성능 개선
    소재·패키지 등 자체 강점 기술 활용...제품 집중 육성


    삼성전기가 세계 최소형 5G 안테나 모듈을 개발했다.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줄이고 방열 성능은 개선 한 제품으로 향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삼성전기(대표 이윤태)는 최근 기판·소재기술과 초소형 패키징 노하우를 활용해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25% 줄이고 방열 성능을 개선해 전력소모도 줄인 5G 안테나모듈 개발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기 5G 안테나 모듈은 기존 제품과 설계, 소재, 패키지를 차별화 한 것으로 여러 개의 안테나 모듈을 배열(Array) 형태로 설계·신호를 한 방향으로 집중시켜 통신 효과를 높이며 제품 크기도 줄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삼성전기의 저손실 기판기술을 활용해 전력소모를 줄이고 방열 성능을 개선해 5G의 빠른 속도를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안테나 모듈은 전자기파와 전기적 신호를 상호 변환하는 장치, 즉 스마트폰 등 단말기와 기지국간의 통신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제품이다. 스마트폰의 경우, 다수의 안테나가 탑재된다.

    모바일 기기가 고성능화될 수록 내부 탑재 부품도 늘어나며 배터리 용량도 커진다. 이로 인해 기기내 부품 집적도는 증가하게 된다. 다시 말해 부품의 실장 면적은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5G 기기는 28~39GHz(mmWave) 대역의 초고주파를 사용해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보낼 수 있지만 파장이 짧고 직진성이 강해 신호를 멀리 보내기 어려운 특징이 있다. 따라서 5G용 안테나 모듈은 크기는 줄이며 초고주파를 송수신해야 하므로 기술난이도가 매우 높은 제품이다.

    삼성전기는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와 대량생산 일정을 조율하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폰·자동차·기지국 등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은 "기존의 4G 안테나의 경우 기술적 차별화가 어려워 생산하는 업체가 많았지만 5G 안테나는 기술 난이도가 매우 높아 제작할 수 있는 업체가 많지 않다"며 "기판·소재·패키징 및 테스트 기술에 대한 노하우를 보유한 만큼 5G를 새로운 사업기회로 삼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와이파이 모듈, 셀룰러FEM은 물론 60GHz대역의 통신 모듈의 양산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시범서비스에 참여해 무선고주파(RF) 통신 모듈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