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2.6℃
맑음
미세먼지 24

수입차 판매 5개월째 감소세…BMW 부진 지속

  • [데일리안] 입력 2019.06.05 14:14
  • 수정 2019.06.05 14:15
  • 김희정 기자

BMW, 3시리즈 등 주력물량 부족…벤츠‧렉서스‧혼다 상승세

BMW, 3시리즈 등 주력물량 부족…벤츠‧렉서스‧혼다 상승세

<@IMG1>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는 BMW를 필두로 수입차 전체 판매량이 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중 5월만 놓고 보면 BMW의 부진이 절대적이었다. 다만 선두를 달리고 있는 벤츠는 그 기세를 유지하고 있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BMW의 5월 신규등록대수는 3383대로 전년 동기 (5222대)대비 35.2% 감소했다.

BMW의 수입차 점유율도 올해 들어 20%를 넘지 못하고 있다. 5월 BMW의 점유율은 17.3%다. 전년 동월은 22.25%로 벤츠(24.88%)와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BMW 측은 “주력물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지난 3월 출시된 3시리즈의 출고가 지연되고 있었고, 지난달부터 물량이 조금씩 풀리고 있으나 아직 수치에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5월 벤츠의 신규등록대수는 6092대로 약 31%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부동의 1위를 유지했다. 전년 동기(5839대) 대비로는 4.3% 증가했다.

렉서스와 혼다도 선방했다. 같은 기간 렉서스의 신규등록대수는 1431대, 혼다는 1210대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0%, 95.8% 증가했다.

특히 전체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3위를 유지하고 있는 렉서스의 ES300h는 5월동안 693대, 1~5월 누계로 4243대가 신규 등록 됐다. 렉서스 관계자는 UX 런칭 “ES300h의 지속적인 인기 뿐 아니라 UX가 런칭 하면서 판매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혼다 역시 물량해소로 전년 뿐 아니라 전월(618대) 대비로도 약65% 성장했다. 혼다는 어코드, 파일럿, CRV 등이 전반적으로 잘 팔렸다.

한편 5월에 가장 많이 등록된 수입 모델 1‧2는 모두 벤츠가 차지했다. 벤츠 E300이 1487대로 1위, 벤츠 E300 4매틱이 877대로 2위다.

5월 가장 많이 등록된 연료는 가솔린(1만26대)으로 점유율 51.3%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는 디젤(1만1766대)이 50.1% 점유율을 확보했다.

1~5월 누계로 보면 가솔린이 4만9541대로 55.1%의 점유율, 디젤은 2만6341대로 29.3%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는 각각 45.7%, 45.5%로 큰 차이가 없었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디젤게이트 이후 디젤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가 다소 떨어졌고, 국내에서 디젤 인증 절차가 강화돼 디젤물량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