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총선 1년 앞두고 대립각 예리해지는 이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여야, 총선 1년 앞두고 대립각 예리해지는 이유
    '선명성 경쟁' 통해 각 당 지지층 결집·무당층 흡수 전략
    올해도 패스트트랙 갈등 해결 기미 안 보여…이념 공세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6-07 16:00
    고수정 기자(ko0726@dailian.co.kr)
    '선명성 경쟁' 통해 각 당 지지층 결집·무당층 흡수 전략
    올해도 패스트트랙 갈등 해결 기미 안 보여…이념 공세도


    ▲ 4월 26일 오후 국회 안행위 회의실 앞에서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의원들이 공직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동의의 건 통과를 막기 위해 회의실을 봉쇄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비켜줄 것을 요구하며 대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007년 사학법 재개정 사태, 2011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논란, 2015년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 해당 사안의 시기적 공통점이 있다. 총선 1년을 앞두고 여야의 극한 대치 상황이 벌어진 이슈라는 점이다.

    총선은 국회 지형을 바꾸는 선거라는 점에서 여야가 어느때보다 사활을 거는 선거다. 여당은 원활한 입법을 위해 여대야소를, 야당은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여대야소 구도를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 이 때문에 민생 행보, 당원과의 소통 등으로 지지층 결집 행보에 공을 들인다.

    여야가 총선을 앞두고 '선명성 경쟁'을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타협보다는 대결을 통해 지지층 결집을 도모한 뒤 '산토끼'로 불리는 무당층을 흡수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이다.

    실제 선명성 경쟁을 할수록 각 당 지지율은 부동층을 흡수해 상승세를 타는 경우가 많았다. 7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주와 같은 39% 지지도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1%포인트 상승한 23%, 정의당은 8%,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상승한 6%, 민주평화당은 1%로 나타났다.

    총선을 1년 앞둔 현재도 여야의 극한 대치 상황은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선거제·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사태를 계기로 국회는 오랜 기간 공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7일 '개문발차(開門發車)'를 검토하고 있다. 집권여당으로서 '민생 문제를 더 이상 놓고만 있을 수 없다'는 기류로, 단독 국회를 소집해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동참을 압박한다는 것이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사태에 대한 여당의 사과와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 문제 등을 언급하며 '강한 보수 야당' 이미지를 굳히려는 모습이다.

    또 문 대통령의 '약산 김원봉 언급'을 두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는 것도 총선을 앞둔 선명성 경쟁의 일환이라는 해석이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김원봉을 독립유공자로 서훈하려는 시도와 함께 보수우파에 대한 이념 공세라고 판단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색깔론을 덧칠한 역사왜곡"이라며 한국당의 이념 공세를 차단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총선이 다가올수록 여야가 '사이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게 더 이상하지 않겠느냐. 여야의 대치 상황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집토끼는 물론 산토끼까지 모두 잡기 위한 선거 전략"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문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지난 4일에서 5일까지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