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봉 발언'에 이념충돌…"좌우‧정파갈등 멈춰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23:35:50
    '김원봉 발언'에 이념충돌…"좌우‧정파갈등 멈춰야"
    여당‧청와대 '불길진화' 안간힘…野 "대통령이 분열초래"
    정치권 내에선 "여야 분열 정치 반성해야" 우려 목소리
    기사본문
    등록 : 2019-06-08 03: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여당‧청와대 '불길진화' 안간힘…野 "대통령이 분열초래"
    정치권 내에선 "여야 분열 정치 반성해야" 우려 목소리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김원봉 논란'에 직접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유일한 공식일정인 '일 잘하는 공무원 초청 오찬' 행사에선 "충돌하는 가치를 저울질하고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감을 얻어가야 한다"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통합을 강조한 연설이 갈등의 불씨가 된 것은 기막힌 역설이었다. 7일 정치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현충일 추념사에서 언급한 '김원봉 발언'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이념의 대립과 갈등을 해결해야할 정치권이 이념 간 대리전을 벌이는 전장(戰場)으로 변질됐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은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부추기기 위해 보수 우파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을 하고 있다. 분열과 갈등으로 내 편, 네 편을 갈라치는 정치"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도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는 것은 전두환이 민주당의 뿌리라는 것과 마찬가지(하태경 최고위원)"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김원봉 선생의 월북 전후 행적을 구분해 공은 공대로 인정해줄 수 있는 애국에 대한 통합적 관점을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로 역사적인 사례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에 나섰지만, 불붙은 이념논쟁은 수습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보수‧진보 통합' 강조하며 휘발성 높은 이슈 꺼내놔

    정치권에선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한 것 자체가 보수진영과 야당의 반발을 부를 수 있는 휘발성 강한 이슈를 꺼내든 것이라는 얘기가 많다. 야당 일각에선 "지지층 결집을 위한 노림수"라는 얘기까지 나왔다.

    6.25전쟁에서 북한군의 침략을 막다 희생된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현충일에 '북한의 6.25 서훈자'를 언급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식의 지적도 적지 않다. 김원봉은 일제를 상대로 무장투쟁을 벌인 독립운동가이자 해방 후 북한에서 6.25 공훈자로 김일성으로부터 훈장도 받았다.

    그만큼 김원봉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엇갈리는 평가가 공존하고 있다. '보수‧진보 통합'을 강조한 연설문을 망친 것이라는 여권 인사의 평가도 있었다. 여야가 공방을 주고받고 있지만, 싸늘한 여론을 의식해 "이념전쟁을 멈춰야 한다"는 공감대도 동시에 확산되고 있다.

    의미심장 발언…"가치충돌 저울질하며 갈등 조정해야"

    한편 문 대통령은 '김원봉 논란'에 직접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유일한 공식일정인 '일 잘하는 공무원 초청 오찬'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복잡하게 다원화된 사회에서 '정책'은 갈등을 낳기도 하고, 때로는 저항에 부딪히기도 한다. 어떻게 보면 모두에게 다 좋은 '정책'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충돌하는 가치를 저울질하고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감을 얻어가야 한다."

    김원봉 논란이 뜨거운 상황에서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들린다. 표면적으론 공무원들에게 시민과 공감하는 행정을 당부한 발언이었지만, 청와대 안팎에선 이번 논란을 둘러싼 '열쇳말'이 숨어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정책'을 '김원봉'으로 바꾸면 이번 논란에 대한 답변이 될 수 있다는 해석도 있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