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9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이어 제이크 질렌할 내한 확정

  • [데일리안] 입력 2019.06.25 09:21
  • 수정 2019.06.25 09:21
  • 이한철 기자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오는 30일 내한한다. ⓒ 소니 픽쳐스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오는 30일 내한한다. ⓒ 소니 픽쳐스

올 여름 극장가를 점령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주역 톰 홀랜드에 이어 제이크 질렌할도 내한을 확정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30일 내한하는 제이크 질렌할은 이번 작품에서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로 스파이더맨과 함께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브로크백 마운틴', '나이트 크롤러', '옥자' 등 장르를 넘나드는 폭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온 그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통해 히어로물 첫 등장,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이크 질렌할은 오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양일간 톰 홀랜드와 함께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되는 팬페스트,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한국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내한은 제이크 질렌할의 첫 공식적인 국내 방문으로 그의 팬들은 물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기다려온 국내 관객들에게도 소중한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다음달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