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3분기 수출 경기도 부진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17:04:19
    무협 "3분기 수출 경기도 부진할 것"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99.5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1: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무역협회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99.5

    올해 3분기 수출 경기 흐름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반도체의 수출 급락세가 다소 완화되고 석유제품·자동차·선박 등 일부 품목의 수출 호조세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국내 927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에 따르면 3분기 EBSI는 99.5로 집계됐다. 전분기 99.9 보다 소폭 낮다.

    EBSI는 다음 분기 수출경기에 대한 국내 수출기업들의 기대를 나타내는 지표로 수출여건이 전분기 수준으로 기대되면 100, 전분기에 비해 개선(악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경우 100보다 큰(작은) 값을 가진다.

    품목별로는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플라스틱 및 고무제품, 기계류, 화학공업 등의 수출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와 중국 경제 성장 둔화로 인한 수요 감소가 주 요인이다.

    다만 수출의 20.9%(2018년 기준, MTI 831)를 차지하는 반도체는 4분기 만에 지수가 100 수준으로 회복해 3분기에는 전분기 보다 악화되지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선박은 2017년 수주물량 인도가 이어지면서 3분기에도 수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또한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신차 판매 호조로 3분기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

    항목별로는 ‘수입규제·통상마찰’(79.2), ‘자금사정’(91.8) 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수입규제와 통상마찰의 경우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바이어들이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극적으로 주문하는 시장상황이 반영된 이유다.

    반면 ‘수출상담’(107.2), ‘수출계약’(105.1), ‘설비 가동률’(102.1) 등은 2분기보다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기업들은 3분기 주요 수출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5.4%),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0%), ‘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12.2%) 등을 꼽았다.

    유서경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원은 “3분기 수출 여건은 2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전체적으로 수출 회복은 더딜 것으로 보이나 지수가 100을 넘는 품목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