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4

‘천만다행’ 강백호, 3∼4주 뒤 복귀 전망

  • [데일리안] 입력 2019.06.26 14:47
  • 수정 2019.06.26 14:47
  • 김평호 기자

근육 찢어졌지만 신경 손상 없어

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강백호. ⓒ 연합뉴스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강백호. ⓒ 연합뉴스

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강백호가 다행히 신경 손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백호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7-7 동점이던 9회 말 1사에서 신본기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다 펜스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오른손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강백호는 오른쪽 손바닥 피부뿐만 아니라 근육까지 같이 찢어져 수술이 불가피해졌다. 다행히 검진 결과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kt에 따르면 강백호는 서울 중앙대병원에서 전신마취 후 오른 손바닥 봉합수술을 받았고, 복귀까지는 3∼4주가 걸릴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