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분위기 고조되는데...北외무성 "美 착각 말아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4:00:42
    대화 분위기 고조되는데...北외무성 "美 착각 말아야"
    폼페이오 겨냥 "수뇌 애써도 적대적 실무자로는 비핵화 어려워"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5:4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폼페이오 겨냥 "수뇌 애써도 적대적 실무자로는 비핵화 어려워"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외교'로 멈춰있던 비핵화 시계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 가운데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한 실무진을 향한 경고성 발언을 내놨다. 본격적인 대화 재개를 앞둔 '기싸움'이라는 해석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6일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조미수뇌(북미정상)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해도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관계 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담화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해 "북한 경제의 80% 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해 "제재가 조미 대화를 가능하게 하고있는 듯이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담화는 이어 "폼페오의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 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 수준에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라며 "이것은 싱가포르 조미 수뇌회담에서 채택된 조미 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했다.

    또 "우리는 제재 해제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 미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누구든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을 짓밟으려든다면 우리는 자위를 위한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주저 없이 당길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