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쇼크’ 황대헌 “아직도 충격, 외부 접촉 삼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4일 10:13:40
    ‘임효준 쇼크’ 황대헌 “아직도 충격, 외부 접촉 삼가”
    소속사 통해 공식 입장 밝혀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10:17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성희롱 피해자인 황대헌(20·한국체대)이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안DB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선수들 간에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퇴촌이라는 중징계가 내려진 가운데 피해자인 황대헌(20·한국체대)이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황대헌은 27일 소속사 브라보앤뉴를 통해 “쇼트트랙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국민 분들과 팬 분들 그리고 가족 및 지인 분들께 걱정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소속팀으로 돌아와 자신을 추스르며 다시 훈련에 임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외부와의 접촉을 삼가고 있다”고 현 상태를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 입장을 말씀드릴 준비가 되지 않은 것에 대해 많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대헌은 “하루빨리 충격에서 벗어나 국가대표선수 본연의 임무인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곧 개최될 대한빙상연맹의 관리위원회 심의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임효준(23·고양시청)은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황대헌의 바지를 벗겼다.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심한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은 선배인 임효준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며 이를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결국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를 문제 삼으며 임효준과 황대헌을 포함해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결정했다.

    특히 피해자인 황대헌은 이번 사태로 선수촌 내 인권상담소에서 심리 상담을 받는 등 여전히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대헌 공식 입장문>

    쇼트트랙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국민 분들과 팬 분들 그리고 가족 및 지인 분들께 걱정을 끼쳐 대단히 죄송합니다.

    저는 현재 소속팀으로 돌아와 저 자신을 추스르며 다시 훈련에 임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외부와의 접촉을 삼가고 있습니다.

    아직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릴 준비가 되지 않은 것에 대해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는 하루빨리 충격에서 벗어나 국가대표선수 본연의 임무인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곧 개최될 대한빙상연맹의 관리위원회 심의에도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