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한예리, '미나리'로 할리우드 진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16:29:42
    윤여정-한예리, '미나리'로 할리우드 진출
    기사본문
    등록 : 2019-07-12 15:28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데일리안 류영주/홍금표 기자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2일 윤여정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한예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둘은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제작하는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다.

    윤여정과 한예리가 맡은 역할은 알려지지 않았다. 두 배우는 영화 촬영을 위해 최근 출국했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도 11일(현지시간) "스티븐 연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출연도 한다"고 이 소식을 보도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아칸소 주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국인 가족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문유랑가보'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하고,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리 아이작 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총괄 프로듀서를 맡으 스티븐 연은 가족을 이끄는 아버지를 연기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