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수구선수 몰래 촬영한 일본인 관람객 피의자 입건…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22:13:49
    女수구선수 몰래 촬영한 일본인 관람객 피의자 입건…왜?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17:3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여자 선수를 촬영한 일본인 관람객은 ‘성적 욕망’을 달성하려는 의도가 의심돼 경찰에 피의자로 입건됐다.

    15일 이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불법 촬영 혐의를 받는 일본인 A(37)씨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 됐다.

    A씨가 전날 남부대학교 축구장에 설치된 광주세계수영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여자 선수를 촬영한 장소는 관람객 출입금지 구역이 아닌 누구나 이용 가능한 퇴장 통로다. 경기장 보안요원이 경찰에 조사를 요청한 사건 초기 단계에서 내용이 와전돼 A씨가 금지구역에 출입한 것으로 잘못 알려졌다.

    공개 장소에서 개방된 훈련 장면을 촬영한 A씨가 경찰에 ‘몰카범’으로 입건된 이유는 수상한 촬영 목적 때문이다.

    A씨는 경기장과 맞닿은 연습장 주변에서 스트레칭하는 뉴질랜드 선수들의 신체 하반신 특정 부위를 집중적으로 촬영했다.

    고성능 디지털카메라로 선수들의 특정 부위를 찍는 A씨 행동을 수상히 여긴 뉴질랜드 선수의 가족이 보안요원에게 알렸다. 보안요원은 사법 절차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다.

    약 10분 분량인 동영상을 확인한 경찰은 주저 없이 A씨를 형사 입건했다.

    경찰이 적용한 성폭력 특례법은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촬영 대상자 의사에 반하여 촬영한 자’를 처벌하도록 규정한다.

    A씨는 전날 경찰에 임의동행해 받은 조사에서 ‘훈련 장면을 촬영했다’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