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에 "국가‧국민을 위한 것인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1:16:37
    靑,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에 "국가‧국민을 위한 것인가"
    고민정 "진정 우리 국민 목소리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2:07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고민정 "진정 우리 국민 목소리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일본어판 기사에 대해 "무엇이 우리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비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일본어판 기사에 대해 "무엇이 우리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조선‧중앙 기사 등을 통해 한국의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문제 삼은 기사는 야후재팬 국제뉴스면에 소개된 조선일보의 '수출 규제 외교에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중앙일보의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등이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는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면서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 이는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조국 민정수석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선‧중앙 기사를 거론하며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며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