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2.9℃
맑음
미세먼지 67

기준금리 '깜짝 인하'…올해 중 또 내릴까 '관심'(종합)

  • [데일리안] 입력 2019.07.18 10:44
  • 수정 2019.07.18 10:47
  • 부광우 기자

연 1.50%로 0.25%P 내려…지난해 11월 인상 후 8개월 만

경제 성장률 전망 부진 등 영향…추가 인하 가능성 '주목'

연 1.50%로 0.25%P 내려…지난해 11월 인상 후 8개월 만
경제 성장률 전망 부진 등 영향…추가 인하 가능성 '주목'


<@IMG1>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깜짝 인하했다. 우리 경제를 둘러싼 악재가 쌓이면서 성장률이 예상을 밑돌고 있는데 따른 판단으로 풀이된다. 이제 관심은 한은이 올해 금리를 한 차례 더 낮출지 여부에 모아지고 있다.

한은은 18일 서울 세종대로 본부에서 금통위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1.75%에서 1.50%로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올린 뒤 올해 들어 5월 회의까지 동결 기조를 이어왔다.

이번 한은 금통위의 결정은 예상을 깬 전격적인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다음 달로 점치고 있던 상황이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동결을 예상했다. 인하 응답률은 30% 정도에 그쳤다.

기준금리 인하 배경으로는 우선 부진한 경제 성장률이 거론된다. 이날 오후 한은이 발표할 올해 성장률 수정 전망치는 2% 초반까지 대폭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4월 한은은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한 바 있다.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대외 여건에 대한 우려도 녹아 있다. 금방 타협점을 찾을 것으로 기대했던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생각보다 길어지며 글로벌 무역량이 계속 둔화하고 있는데다, 여기에 일본이 원재료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우리 수출의 핵심인 반도체 산업까지 타격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달 금통위를 앞두고 미국이 금리 인하 의지를 분명히 한 점도 판단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의 금리 격차 확대에 따른 걱정을 덜 수 있는 여건이 앞서 조성된 셈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지난 10일 의회에서 "금리 인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번 달 말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금리를 내릴 것이 확실시 된다.

일각에서는 한은이 올해 중 기준금리를 또 내릴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우리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경기 상황이 풀리지 않을 경우 올해 말쯤 금리를 0.25%포인트 더 인하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다만, 천문학적으로 불어나 있는 가계 빚은 여전히 걸림돌이다. 올해 들어 다시 확대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계부채는 금리 인하에 부담 요인이다.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 증가폭은 올해 들어 ▲1월 1조1000억원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5월 5조원 ▲6월 5조4000억원 등으로 가팔라지고 있다.

한은 금통위는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