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최태원 "장애인 고용" 선언에 SK(주) 26명 직접고용으로 화답

  • [데일리안] 입력 2019.07.18 11:01
  • 수정 2019.07.18 11:02
  • 박영국 기자

SK(주) 장애인 바리스타 26명 사내 카페에 직접 고용

전문성 갖춰 안정적 직장생활 가능하도록 지원

SK(주) 장애인 바리스타 26명 사내 카페에 직접 고용
전문성 갖춰 안정적 직장생활 가능하도록 지원


<@IMG1>
“장애인 고용을 무조건 실행하겠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약속이 SK 계열사들을 통해 현실화되고 있다.

SK그룹 지주사인 SK(주)는 사회적 가치(SV) 창출의 일환으로 장애인 바리스타 26명을 고용하고 사내 카페 3곳을 일터로 제공했다고 18일 밝혔다.

고용된 장애인들은 지난 17일부터 SK(주) C&C의 경기도 분당구 정자동 사옥과 판교캠퍼스 2개 동에 위치한 사내 카페 ‘카페포유(Cafe4U)’ 3곳에 배치돼 근무를 시작했다.

SK그룹 지주회사로서 SV 창출을 위해 장애인 고용 노력을 지속해 온 SK(주)는 경증장애인에 비해 직업활동에 제약이 많은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 방안을 지난해부터 검토해왔다.

SK(주) 관계자는 “장애인들이 SK의 구성원이 되어 함께 SV를 추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고, 장애인들을 직접 고용해 사내카페를 일터로 제공하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SK(주)는 지난 6월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와 함께 장애인들을 모집했으며, 선발된 26명은 서울맞춤훈련센터에서 전문 바리스타 교육을 받았다. 이 중 19명은 유명 카페 체인점 근무 경험이 있으며, 동종업계 대비 높은 수준의 처우를 제공하는 SK(주) 근무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주)는 직접고용 방식을 택해 장애인들이 만족할만한 수준의 급여와 함께 자기계발비와 교통비 등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장애인 고용에 대해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SV 창출 방안을 고민한 결과”라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최근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장애인 고용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이래 지주회사인 SK(주)가 장애인 직접고용을 대폭 늘리는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다른 계열사들도 장애인 고용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5월 SOVAC 2019 행사에서 패널로 나선 장애인취업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의 김정호 대표가 “SK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가장 앞서 나가고 있는 기업이지만 장애인 고용 의무는 준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무조건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17일 분당구 정자동 C&C에 위치한 카페포유로 첫 출근한 곽예린씨는 “좋은 환경에서 일하게 돼 기쁘고, 카페포유를 찾는 모든 분들을 위해 행복을 담은 커피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K(주) C&C 임길재 HR담당은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사내 카페에서 일하며 자립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매장 내 설비부터 업무환경까지 세심하게 살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들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