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3.2℃
맑음
미세먼지 63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경영, 걸음마 단계"

  • [데일리안] 입력 2019.07.18 12:58
  • 수정 2019.07.18 12:58
  • 박영국 기자

대한상의 제주포럼서 사회적 가지 관련 강연

<@IMG1>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 가치(SV)’ 경영방식을 임직원들에게 전파하는 과정에서 여러 난관이 있었음을 토로했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강연 이후 질의응답을 통해 사회적 가치 경영과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털어놓았다.

이날 최 회장을 연사로 초청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최 회장에게 “그룹 안에 사회적 가치를 심을 노력을 시작했을 때 임직원들이 가장 어려워했던 것이 뭐냐”고 물었다.

이에 최 회장은 “‘지금 하는 것도 어려워 죽겠는데 왜 자꾸 어려운 걸 시키냐, 무슨 소린지 못 알아듣겠다’는 반응이 많았다”면서 “가장 어려웠던 건 냉소주의였다. 부화뇌동하지 말고 하던 대로 하라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이 확대경영회의 등을 통해 자주 사용하던 ‘서든 데스(sudden death)’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냉소주의를 깨기 위해) 표현을 거칠게 썼다”면서 “서든 데스라는 표현을 써가며 3년간 왜 변화해야 하는지 협박 비슷하게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임직원들이 사회적가치를 받아들인 것은 ‘KPI(핵심평가지표) 반영’이었다고 최 회장은 밝혔다. 그는 “경영 KPI에 사회적 가치 50% 반영을 선언했더니 도망갈 데가 없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기업의 돌파구(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제로 진행한 강연에서 그간 사회적 가치 관련 성과에 대해 “SK그룹이 지난 10년 간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을 기울여 왔지만 아직은 걸음마 단계”라며 “당장 오늘 사회적 가치 실현에 나선다면 기업인 여러분 모두가 퍼스트무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실현이 기업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 근거로 ‘고객’을 꼽았다. 그는 “과거의 시장은 수요와 공급이 만나 가격이 결정되고, 이 가격에 공급자는 제품을 팔고 수요자는 제품을 사왔다”라며 “하지만 감히 말하자면 이 현상이 깨지고, 미래에는 시장은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불특정 다수의 공급자와 수요자가 만나는 게 시장이었는데, 이제는 고객을 파악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어드는 등 고객을 다 구별해 낼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변화하는 고객과의 관계를 맺기 위해 ‘사회적 가치 측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SK그룹은 더블바텀라인(Double Bottom Line·DBL)이라 부르는 사회적 가치의 회계화 작업을 시작했다”면서 “물론 이 작업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는 이들도 있지만, 측정을 시작해야 관리가 되고 미래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얻어내 믿을만한 기업의 존재를 증명해내면 고객들은 기꺼이 기업의 물건을 사줄 것”이라며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문제 해결 능력이 존재하는지 찾아내고, 없다면 길러야 경제적 가치가 커지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