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야당요청에 주머니 속 '대일특사' 카드 만지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23:04:24
    文대통령, 야당요청에 주머니 속 '대일특사' 카드 만지작
    "해법 된다면 언제든 가능…협상 후 논해져야"
    황교안 특사제안하며 "톱다운방식으로 풀어야"
    손학규 "전문성과 권위 갖춘 이낙연총리 추천"
    정동영 "민간차원으로 최상용 전 대사 적절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0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해법 된다면 언제든 가능…협상 후 논해져야"
    황교안 특사제안하며 "톱다운방식으로 풀어야"
    손학규 "전문성과 권위 갖춘 이낙연총리 추천"
    정동영 "민간차원으로 최상용 전 대사 적절해"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타계하기 위한 해법으로 '대일특사'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대일) 특사나 고위급 회담 등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특사를 논할 단계가 아니다'며 주머니 속 깊이 특사카드를 넣어뒀던 상황에서 진전된 것이라는 평가다.

    청와대는 대일특사와 관련해 '아직은 때가 아니다'는 입장이었다. 한국의 자존심 문제도 얽혀 있지만, 그 보다 일본을 향해 압박의 수위를 높여가는 점층적 대응을 해온 기조와는 맞지 않는 카드였다.

    문 대통령도 이날 회동에서 "무조건 (특사를)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당장 외교적 해결도 소홀히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동안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한 바 있다. 그래서 이번 일본 조치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야4당 한목소리로 '특사파견'…이낙연‧최상용 특사제안도

    야당 대표들은 약속이나 한 듯 한목소리로 '대일특사'를 제안했다. 특사 파견을 통해 한일정상이 만나 외교적 해법을 찾고 갈등을 풀어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정상이 마주앉아야 한다"면서 "어렵더라도 '톱다운 방식'으로 풀어여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대일특사 파견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조속한 시일 내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해달라"면서 "일본에 전문성과 권위가 있는 특사를 파견해 현안해결에 물꼬를 터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 같은 분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경제전쟁 굳어지기 전에 협상 통한 해결로 가야한다. 합리적인 해법을 마련에 특사파견이 필요하다"면서 "정부를 대표한 특사와 함께 민간을 대표하는 특사로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기획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 같은 분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몇 분들께서 특사 파견을 말씀하셨는데, 특사 파견에 반대는 하지 않습니다만 조건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면서 "우리가 특사를 파견하면 일본도 파견하는 상호교환 조건이 전제될 때 검토를 해야 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