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임시국회 '빈손'…22일 만나 7월 임시국회 논의키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7일 19:44:35
    6월 임시국회 '빈손'…22일 만나 7월 임시국회 논의키로
    오전·오후 회동에도 본회의 합의 도출 못해
    외통위에서 日수출규제규탄결의는 처리키로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18:57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오전·오후 회동에도 본회의 합의 도출 못해
    외통위에서 日수출규제규탄결의는 처리키로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추경 처리 등 6월 임시국회 현안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협상을 마친 후 각각 국회 운영위원장실을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6월 임시국회가 19일 종료되지만, 여야는 본회의 개최 여부를 마지막 날까지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6월 임시국회는 '빈손 국회'로 마무리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오전과 오후 회동을 하고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건의안을 비롯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민생법안,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등 쟁점을 논의했지만, 끝내 이견을 보였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삼척항 국정조사나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결의안 표결 중 하나를 받아야 민주당이 요구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해줄 수 있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6월 임시국회에서의 본회의 개최가 무산됨에 따라, 3당 원내대표는 22일 다시 모여 7월 임시국회 소집 여부와 추경 및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등의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국회 예결위에서 추경 심사를 지속하는 한편, 22일 외통위를 열어 '일본 정부의 보복적 수출규제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는데에는 3당 원내대표가 합의를 이뤘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음주 '투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정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을 실시해야 한다"며 "군 기강 해이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국정조사를 하거나 이에 대한 책임을 붇는 국방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같은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법은 하나다. 정 장관 해임건의안은 여당이 양보해 국회 결정에 맡기고, 야당은 민생법안과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공존의 정치를 위해 여야가 한발씩 양보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염원하는 결과물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임시국회 종료 시각인 이날 의원들에게 자정까지 비상대기령을 내리며 추경 처리를 시도했으나 수포로 돌아갔다.

    그동안 야당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며 추경 처리를 촉구해온 민주당은 이날 '빈손 국회'로 끝날 위기에 처하자 의원총회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야당의 요구를 검토했다. 하지만 국정조사와 국방장관 해임은 받을 수 없다는 의견이 더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에 대해) 아직 입장 변화는 없다"며 "1년에 목선이 70척 떠내려오고 있는데 그때마다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고 국정조사를 해야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