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맑음
미세먼지 31

인스타그램, 유해 게시물 계정 즉시 삭제…비활성화 정책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19.07.22 09:44
  • 수정 2019.07.22 09:44
  • 김은경 기자

정해진 횟수 이상 올리면 ‘스트라이크 아웃’ 당해

인스타그램이 22일 유해 게시물을 반복해서 올리는 계정을 즉시 삭제하는 등 안전한 플랫폼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계정 비활성화 정책’을 강화했다.ⓒ인스타그램인스타그램이 22일 유해 게시물을 반복해서 올리는 계정을 즉시 삭제하는 등 안전한 플랫폼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계정 비활성화 정책’을 강화했다.ⓒ인스타그램

정해진 횟수 이상 올리면 ‘스트라이크 아웃’ 당해

인스타그램은 유해 게시물을 반복해서 올리는 계정을 즉시 삭제하는 등 안전한 플랫폼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계정 비활성화 정책’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그동안 음란물, 사이버 불링 등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위배하는 유해 게시물을 찾아 삭제하고, 계정의 전체 게시물 중 유해 게시물이 일정 비율을 초과할 경우 계정 비활성화 조치를 취해왔다.

새롭게 강화되는 정책은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횟수 이상으로 유해 게시물을 올리는 계정을 즉시 삭제하는 ‘스트라이크 아웃’ 모델이다.

유해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올렸다 내리거나, 전체 게시물 수가 방대해 상대적으로 유해 게시물 비율이 낮은 이유로 비활성화 하지 못했던 계정들을 더욱 강력하게 단속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계정 소유자에게 해당 계정이 비활성화 될 수 있다는 알림을 띄우는 기능도 새롭게 도입한다. 게시물 삭제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계정 소유자는 알림을 통해 재심사를 요청할 수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