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튼구름
미세먼지 94

게임빌, 2Q 영업손실 59억…적자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19.08.09 09:05
  • 수정 2019.08.09 09:05
  • 김희정 기자

ⓒ게임빌ⓒ게임빌

게임빌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연결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44.7% 악화된 5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 늘어난 282억원, 당기순이익은 129.5% 증가한 32억원이다.

안정적인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스테디셀러들의 매출이 늘어나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 확대, 해외 매출도 1% 대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본사 이전에 따른 일회성 비용 증가 등에 따라 영업손실은 전분기 대비 늘어났으나, 당기순이익은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실적 개선에 주력한다. 지난달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자체 개발작 ‘엘룬’이 양호한 성적으로 견조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어서 3분기 실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규모 업데이트도 줄줄이 예정됨에 따라 수익성이 안정적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탈리온’ 역시 국내 출시 효과가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글로벌 지역별 순차 출시의 종착지인 대만·홍콩·마카오 지역 출시를 앞두고 있어서 하반기 실적 개선에 탄탄한 밑바탕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빌 관계자는 “게임빌은 하반기에 자체 개발작을 중심으로 한 기대감 높은 신작 라인업, 글로벌 라이선스 게임을 앞세워 흑자 전환을 달성하고 성장성을 한 단계 더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