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8.6℃
맑음
미세먼지 48

한국당 "국가전복 꿈꿨던 조국, 청문회 가선 안돼"

  • [데일리안] 입력 2019.08.12 12:14
  • 수정 2019.08.12 12:38
  • 정도원 기자

黃 "사노맹 몸담았던 曺, 법무장관 말이 되냐"

조경태 "학생이 뽑은 가장 부끄러운 인사 1위"

정용기 "헌법수호 책임 대통령, 지명철회해야"

黃 "사노맹 몸담았던 曺, 법무장관 말이 되냐"
조경태 "학생이 뽑은 가장 부끄러운 인사 1위"
정용기 "헌법수호 책임 대통령, 지명철회해야"


<@IMG1>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반국가단체 활동 전력을 들어 "청문회까지 가서도 안 되고, 갈 필요도 없는 인물"이라고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지명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장관이 될 수 있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황 대표는 "사노맹이 어떤 단체냐, 사회주의를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탈취계획을 세웠던 반국가조직"이라며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장관에 앉는 게 말이 되는 이야기냐"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서울대 제자들의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겠느냐"며 "독선의 국정운영은 불행한 종말을 맞이했다는 역사적 교훈을 명심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고를 날렸다.

조경태 수석최고위원도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모 언론을 통해서 스스로 청문회 통과가 안된다고 했던 사람"이라며 "그 이유 중 하나가 국가보안법과 위장전입"이라고 공박했다.

이어 "자기와 생각이 다른 국민은 친일파로 매도하는 극단적 이분법,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적절하지 못한 인물"이라며 "본인이 나온 학교 학생들이 뽑은 가장 부끄러운 인사 1위"라고 공격에 가세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조국 후보자의 법무장관 지명은 헌법수호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전향하지 않은 국가전복 세력에 속했던 사람을 법무장관에 임명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이런 사람의 장관 임명은 막아내야 하는 게 헌법을 지켜야 하는 한국당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조국 후보자는 청문회까지 가서도 안되고, 갈 필요도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단언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