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극일 메시지' 쉼표, 민생경제 챙기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文대통령 '극일 메시지' 쉼표, 민생경제 챙기기
    국무회의서 "정부부터 의사결정‧정책추진에 속도 내야"
    "가짜뉴스나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 불안감 줘선 안 돼"
    기사본문
    등록 : 2019-08-13 11:29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국무회의서 "정부부터 의사결정‧정책추진에 속도 내야"
    "가짜뉴스나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 불안감 줘선 안 돼"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그만큼 어려워진다. 정부부터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그만큼 어려워진다. 정부부터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최근 잇따라 내놓은 '극일(克日) 메시지'를 잠시 접어두고, 국무위원들에게 민생경제 개선을 위한 '정책 속도전'을 당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부처 간에 협업을 강화하고 신속한 결정과 실행으로 산업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먹거리 창출 환경을 만들고,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올해 들어 정부의 정책적 효과로 일자리 지표가 개선되고 있고, 고용안전망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오는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 "노인과 저소득층, 청년일자리 창출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에 속도를 내는 등 저소득층 생활 안정과 소득지원 정책에 한층 더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특히 생활SOC투자에 더 큰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생활SOC투자는 상하수도·가스·전기 등 기초인프라를 개선해 국민의 안전한 생활을 보장하고 문화와 복지 등 국민 생활의 편익을 높이는 정책수단"이라며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분명하므로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